구두사(九頭蛇)의 대가리, 거짓 기록 Read more



황자(皇子; Primarch) 호루스(Horus)는 아버지가 최초로 회수한 아들이라지.
대성전(Great Crusade)이 선언되고 나서, 
겨우 삼 년만에 쓱호니아(Cthonia)에서 찾아낸 황자라던데.
모든 제국의 기록들이 그렇다고 말하고 있어.
근데 사실 모든 기록들은 거짓말이야.
아, 내 말이 너무 심하다고 생각한다면,
모든 기록들은 기록자의 개인적인 이해와 통찰을 반영한 편집물이라고 해두지.

아님, 내 아버지, 그러니까 황제 전하가 
적들의 술책에 넘어가서 그의 창조물들 중에 가장 뛰어난 창조물들인 
자기 자식들을 무력하게 전부 빼앗겼었는데,
몇 년이 지나고 나서야 겨우 하나를 찾아놓고선, 
그걸 그렇게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
무능력하게 얻어 걸린 승리에 도취하여 온 은하계에 기쁨과 축하를 전할 얼간이로 보이냐?

정말로 무계획으로 그렇게 멍청한 짓거리를 했다가는 
적들에게 다시 납치해 가시라고 광고하는 짓밖에 안되겠지.
그리고 적들이 아버지의 아들들을 다시 납치해 간다면,
이번에는 정말 찾기 어려운 곳에 숨기거나,
아님 처분해 버릴지도 모를 일이야.

물론, 내 아버지는 그렇게 멍청하신 분도 무능하신 분도 아니거든,
내 아버지는 자네들의 생각보다 훨씬 간계에 능하신 분이야.

그런 아버지께 나란 존재는 아버지의 대통(大通)을 상징하는 존재라 할 수 있지.
평생을 걸쳐 이룩한 과업이 막 꽃피기도 전에 실패할 위기에 처했지만,
그렇게되기 전에 날 다시 찾았거든,
난 아버지의 위대한 업적이 빗어낸 결과물들 중,
그의 손에 최초이자 마지막까지 남은 유일한 아들이야.
호루스(Horus)는 우리같은 황자들이 은하계 전역에 흩뿌려져서, 
말 그대로 야생에서 생존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준 첫번째 발견이었어.
사실 그런 관점에서 본다 해도, 
은하계 전역으로 호루스(Horus)가 살아있다는 발표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보일 수 있었지.
그렇지만 호루스(Horus)는 급성장하는 제국의 영예로운 희망의 상징이자, 구심점이 되어줬어
황제가 첫 번째 아들을 찾았다는 희소식은
우리 모두에게 인류의 미래는 밝다는 상징이자, 
앞으로 인류가 은하계의 중심이자 주인이 될 운명이라는 선언같았지.

인류의 모든 것을 짊어지는 상징이자, 
번영을 앞장서는 기수라,
난 절대로 그런 역할을 할 수 없을거야.
가끔 난 이런 책임감이 내 형제의 어깨를 얼마나 무겁게 짓누르는 짐이었을지 상상하곤 해.

물론 난 내 형제의 뒷배를 봐줬지.
심지어 형제가 내 존재 자체를 몰랐을 때부터 그의 뒤를 봐줬다니까.
나는 내가 누군지 드러내거나, 서두르지 않고, 
호루스(Horus)가 아버지의 옆에서 맞아들로서 그 무거운 역할을 다할 수 있게 
조용히 지키며 도왔어.

이미 알겠지만, 
괴물은 괴물을 알아보듯이,
난 아버지가 그들을 찾아내시기도 전에 
누구보다 빠르게 나와 같은 존재들인 내 형제들이 
이미 철이 들었거나, 최소한 그와 비슷한 수준까지 성숙했다는 걸 알아차렸지.

우리,
그러니까 내 아버지와 말카도르(Malcador), 콘스탄틴 발도르(Constantin Valdor), 
그리고 나는 시간이 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를 전혀 알 수 없었어.
그래서 난 내 존재를 드러내지 않고,
비밀리에 그들 전부를 관찰하고, 평가했지.
그게 내게 주어진 몫일이었어.

뭐 한편으론 이건 내 개인적인 기록이라 할 수 있지.
근데 사실 모든 기록들은 거짓말이야.

------------------------------------------------------------------------------------------------------------------------

상당량의 의역과 오역이 섞여 있습니다.

번역방식도 주관적으로 되어 있습니다.

타인을 불쾌하게 만들었다면 죄송합니다.

------------------------------------------------------------------------------------------------------------------------


덧글

  • 무명병사 2021/06/18 14:13 # 답글

    어쩌면 지금의 알파 리전은 "훈련은 실전처럼 실전은 훈련처럼!"을 실천하는 중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거 치고는 챕터 몇 개가 작살나긴 하지만 충성파 마린 훈련과정도 가혹하긴 마찬가지니까...
  • Lapis 2021/06/21 11:55 #

    알파 리전의 활동을 생각해보면, 이들은 무명병사님의 말씀대로 훈련과 실전을 딱히 구분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뭐, 은하계는 알파리우스의 거대한 놀이터니까요.
  • 자유로운 2021/06/18 14:32 # 답글

    다른 의미로 참 즐겜러죠 이 친구도.
  • Lapis 2021/06/21 11:55 #

    워해머 40K의 로키라 할 수 있죠.
댓글 입력 영역